◎ 혼인 중 부부쌍방의 협력에 의하여 형성된 재산에 관하여 자기가 재산 형성에 협력한 몫을 되돌려 주라는 권리를 말합니다.
협의상·재판상 이혼한 부부 일방이 타방배우자에 대한 혼인 중 취득한 재산의 분할을 청구하는 권리(제839조의 2)로서 신분관계에 기초한 법정채권입니다. 제도적 취지로는 헌법 제36조의 양성평등의 이념을 가족법에 구체화하여, 처의 가사노동을 정당하게 평가함으로써 이혼후에 생활공동체의 해소로 인하여 발생된 재산관계를 남녀평등의 원칙에 어긋나지 않게 청산하고, 이혼 후 경제적 생활능력이 없는 이혼배우자를 부양함으로써 이혼의 자유를 실질적으로 보장하려는 것입니다.
혼인 전에 부부일방이 취득하여 소유하고 있던 재산(특유재산)은 분할의 대상이 아닙니다. 또한 혼인 중이더라도 쌍방의 협력과는 관계없이 부부의 일방이 상속, 증여 등에 의하여 취득한 재산도 분할의 대상이 아닙니다. 다만, 상대방이 그 특유재산의 유지에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감소를 방지하였을 경우에는 그 한도 내에서 분할의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유의해야 할 것은 재산분할청구권은 이혼한 날로부터 2년 내에 행사하여야 하고 그 기간이 경과하면 소멸되어 이를 청구할 수 없습니다.

◎ 2007년 개정법에 의해 재산분할청구권을 보전하기 위한 채권자취소권을 명문으로 규정하였습니다. 부부의 일방이 다른 일방의 재산분할청구권 행사를 해함을 알면서도 재산권을 목적으로 하는 법률행위를 한 때에는 다른 일방은 재산분할청구권을 보전하기 위해 제406조 제1항에 따라 그 취소 및 원상회복을 가정법원에 청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재산분할청구권 보전을 위한 채권자취소권은 그 취소원인을 안 날로부터 1년, 법률행위 있는 날로부터 5년 내에 취소소송을 제기하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