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상 이혼의 경우에 이혼피해자는 과실 있는 상대방에 대하여 재산상의 손해와 정신상의 고통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제843조, 제806조). 혼인파탄에 있어서 유책성은 혼인파탄의 원인이 된 사실에 기초하여 평가할 일이며 혼인관계가 완전히 파탄된 뒤에 있은 일에 대해 따질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유책배우자에 대한 위자료액을 산정할 경우 유책행위에 이르게 된 경위와 정도, 혼인관계파탄의 원인과 책임, 배우자의 연령과 재산상태, 학력, 성별, 혼인기간, 혼인기간 중 부부의 협력, 재산을 축적한데 대한 공로 등 변론에 나타나는 모든 사정을 참작하여 법원이 직권으로 정합니다.

이때, 이혼원인을 야기한 제3자에게도 청구가 가능합니다. 예컨대 시부모가 혼인관계에 부당하게 간섭하여 이혼을 하게 된 경우, 과실 있는 배우자와 그 시부모는 공동으로 불법행위로 이한 손해배상책임을 진다는 판례가 있습니다. 또한 배우자의 일방과 간통한 자는 그 배우자에 대해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책임을 진다고 합니다. 다만 이 경우 그 상대방에게 배우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간통행위를 할 것이 필요합니다.